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사랑이야기

아이에게 더 좋은 것을 주고 싶은 마음이 내 아이를 이렇게 만들었다!
모든 것을 앗아간 가습기 살균제 사건, 내 아이의 숨을 어떻게 보상받을 수 있을까?
기적처럼 살아난 성준이, 성준이를 살려온 엄마의 사랑!
“성준아, 제발 이대로만 살아줘.”

연출 : 김보슬, 작가 : 고혜림

기획의도
■ 성준이와 산소통

 14살, 학교에 다니며 친구들과 한참 뛰어놀 나이지만 성준이는 그렇지 못하다. 성준이는 산소통 없이 스스로 숨을 쉴 수 없다. 산소를 공급하는 호스를 하루 종일 코에 꽂은 채로 집안에서 생활한다. 호스의 길이만큼이 성준이가 생활할 수 있는 반경. 산소통이 연결된 호스의 끝에 성준이가 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을 만났다. 성준이네 가족과 만난 지 1년여, MBC ‘휴먼다큐 사랑’은 29일 밤 11시 10분 ‘성준이와 산소통’ 편을 방송한다.

 

 

 ■ 원인도, 치료방법도 알 수 없는 질병

 돌이 갓 지난 성준이는 감기와 구토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갑자기 호흡곤란이 와 중환자실에 입원하게 되었고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숨을 쉴 수밖에 없었다.
원인도 모르고 치료 방법도 없었다. 심장이 멈춘 그날, 성준이는 심폐소생술 끝에 겨우 살아났지만 그 때부터 엄마는 아무 데도 갈 수가 없었다. 중환자실 복도에서 먹
고 자며, 제발 목숨만 살려달라고 기도했다. 엄마의 기도가 간절했던 걸까. 11개월간의 병원 생활 끝에 성준이는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하지만 성준이는 그 때부터 산소통 없이는 숨을 쉴 수가 없었다.

 

 ■ 내가, 내 손으로, 내 아이를...

 엄마는 뉴스를 보고서야 10년 넘게 성준이를 아프게 한 것이 가습기 살균제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다. 깨끗한 공기를 주고 싶은 마음에 산 가습기 살균제였는데... 내가 내 손으로 내 아이를 아프게 했다니.. 엄마는 한동안 엄청난 죄책감에 시달려야만 했다. 아무에게도 얘기할 수조차 없었다. 하지만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기업과 정부 모두 책임 지려하지 않는 모습에 분노했다. 엄마는 성준이를 데리고 거리로 뛰쳐나갔다. 세상을 떠난 피해자들을 대신해
이 사건의 참혹함을 알리고 싶었다.

 

 ■ 제발 이대로 살아다오

 산소포화도가 떨어지면 울리는 알람 소리가 들리면 엄마는 일어나 성준이의 콧줄을 제대로 끼워줘야 한다. 하룻밤에도 몇 번씩 울리는 알람 소리에 잠을 설치며 10년이 넘게 살아온 엄마. 폐기능이 30%로 떨어져 폐 이식을 준비해야 한다는 의사 선생님의 말에 요즘 부쩍 근심이 늘었다. 사춘기가 되어 코밑이 거뭇거뭇 해지고 슬쩍 반항기가 늘어가는 아들이 흐뭇하기만 한 엄마. 성준이 숨소리에만 귀 기울이며 살았던 시간들이 더 길어져도 괜찮다. 지금처럼만 살아준다면.

 

  “성준이가 아팠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났으니까
  또 한 번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랄 뿐이에요.“
  - 성준이 엄마 인터뷰 中

 

 

아이의 잘못도, 엄마의 잘못도 아니다
아이를 지키기 위한 엄마의 사랑이 시작된다.
5월 29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