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사랑이야기

연출: 김철진 작가: 한선정 촬영:전흥배

기획의도

 충북의 오지, 벌랏마을에 사는 21개월 선우.
 

선우는 자연 속에서 크는 아이다. 그 누가 봐도 평범한, 21개월 된 아이라고는 믿을 수 없다. 자연 속에서 자연 상태 그대로, 유기농으로 크고 있기 때문이다. 선우는 바람을 안다. 새처럼 울 줄도 안다. 해지는 산도 안다. 흙과 돌을 손으로 느끼고, 직접 맛도 본다. 마치 옛 선인들이나 할 법한 생활 속에 21개월짜리 어린 선우가 있다.
이 부모 역시 특이하다. 이십년간 전 세계를 돌며 명산수련을 해온 명상가 이경옥(45)씨. 세상에 낙담해 마흔까지만 살고 싶다는 생각으로 엄마는 벌랏마을을 찾아 들었다.

한때 미술 학원을 운영하며 큰돈도 벌어봤지만, 돈 없이 사는 삶을 꿈꿔 온 이종국(44)씨. 아빠는 세상을 피해 벌랏마을로 숨어들었다. 그곳에서 만난 자연과 선우.

겉모습은 조선시대를 떠오르게 하는 선우네 식구가 오지 속 환경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휴먼다큐 사랑에서 일 년 동안 그 삶을 기록해 본다. 

■ 바람을 아는 아이 선우
 

땅 속 지렁이를 기절시켜 주워 먹고, 사마귀와 가재를 친구로 알고, 개울가의 오리와 인사하는 아이. 하늘을 나는 새와 대화하고, 동네 멍멍이와 인사하는 아이.

자연을 그리는 아이. 동화 속에만 존재할 것 같은 특별한 삶을 살고 있는 아이가 있다. 예전에는 나룻배를 타고 들어와야 했다는 육지 속의 섬.
충북 청원군 오지, 벌랏마을에 살고 있는 선우가 그 독특한 일상의 주인공이다. 인위적인 것을 거부하는 별난 부모 밑에서 자라는 선우에게 자연은 유일한 친구이자 푸근한 엄마이다. 도시의 아이들과는 달리 자연 속에 그냥 놓아진 채 크고 있는 선우.

깡촌에서 자연과 어울리는 것이 선우의 하루 일과이다. 그리고 선우를 자연의 아들로 자랄 수 있게 만드는 부부의 특별한 육아방법이 있다.

황톳물 입힌 천연 기저귀, 선우만의 통나무 집 손수 짓기, 나물밥과 가지, 고추 등 자연 그대로의 맛 선물하기, 나무소리와 바람소리 들려주기 등이 바로 그것. 그 속에서 단 하루도 조용할 날 없이 사고를 치는 특별한 자연의 아이. 선우의 일상이 궁금해지는데...

■ 21개월 된 선우는 일꾼

이제 21개월 밖에 안 된 아이. 선우의 일상은 특별하다.
부모가 뒤늦게 얻은 귀한 아들이라고 해서 애지중지 키운다고 생각하면 오산.
감 따러 가기. 나무하기, 통나무 옮기기, 돌 주우러 산타기, 장작 쌓기, 고추 따기, 산양 젖먹이기 등등. 이 모두가 선우의 하루를 채우는 특별한 생활이다.

부부는 이제 21개월 된 어린 아들 선우를 반가운 일꾼으로 생각한다. 선우가 두 돌이 되면 지게를 지우겠다는 야무진 계획까지 세워둔 아빠. 그 품 안에서 선우는 뭐든지 스스로 하는 방법을 몸으로 부딪치며 배운다. 이 부부가 선우를 키우는 방법은 무조건‘ 냅둬유~’
벌랏마을, 유일한 아이 선우는 어른 못지않은 일꾼이다.

■ 선우, 독립할 때가 왔다.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사고뭉치 선우의 좌충우돌 젖병 차지하기.

봄을 맞아 선우네에 새로운 사건들이 싹트기 시작한다. 우유라고는 엄마 젖이 최고라고 생각했던 선우. 갑자기 나타난 새끼 산양과 젖병 때문에 치고 박다가, 별안간 젖떼기에 성공한 것이다. 이렇게 엄마 품을 떠나게 된 선우가 본격적으로 독립의 걸음마를 시작한다.

선우의 독립 선물로 아빠는 선우만의 공간 만들기로 분주한데.
설계도도 그리고, 통나무도 직접 다듬어 완성된 자연 속 선우만의 공간.
이제는 한 발짝 더 부모 곁을 떠나 스스로 자연과 소통하게 된 까까머리 선우.
자연을 마음에 품고 사는 행복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벌랏마을, 선우의 일기.

 PD의 변

① 왜 이 아이템을 선정했는지  
: 두 살배기 아들에게‘자연에서 돈 없이 사는 법을 가르치겠다는’부모.
  요즘 세상에 황당해 보이기까지 하는 이 부부의 자식 사랑법이 독특해서 촬영을   결정하게 됐다.

②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하고자하는 이야기
 : 돈이나 물질이 아니라 자신의 손으로 손수 선우의 물건을 만들어주며 자연속에
  서 선우를 키워가는 선우네 부모의 특별난 자식사랑을 통해 현재의 우리 삶과 자
  식사랑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③ 제작과정에 있었던 일 중 소개하고 싶은 일화
 : 인도로 마실 가는 선우네 촬영을 위해 인천공항에 갔었다. 자연 속에서 거침없이   자란 선우가 온 공항을 헤집고 다니고, 처음 보는 모든 사람들한테 다가가서 참견
  하고 잘 어울리는 모습에 선우네 부모도, 제작진도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   또래의 아이들과 달리 선우는 겁 없이 자유로운 아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었다. 이는 자연을 닮은 선우의 성장일기 중 하나의 작은 일화일 뿐이다.

 주인공 인터뷰

이종국씨가 말하는 사랑,

“선우로 인해서 저희 부부가 많은 것을 배우죠.
 아이는 정말 하늘에서 내려준 선물인 것 같아요.”

“제가 뒷짐 짓는 것을 보고 선우가 똑같이 따라하더라고요.
 아이한테는 부모가 인생의 첫 선생님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난감을 사줄 수는 없지만, 가능하다면 선우가 원하는 장난감은  제가 직접 만들어주고 싶어요. 제가 선우에게 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거든요.”

“선우 엄마를 만나고, 선우를 만나서야 제 인생과 제 그림에 색이 생기게 되었어요.  그리고 안정감이 생겼죠.”

이종국씨가 바라는 선우의 성장,

“공놀이를 하다가 지붕에 공이 올라가면, 도시 아이들은 공을 내리기 위해 부모를 찾는데.   시골아이들은 스스로 공 내리는 방법을 터득해요. 선우도 그렇게 컸으면 좋겠어요. 스스로   방법을 찾는 아이로.”

“혼자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게 중요하죠. 학교 교육이나, 재산을 물려주는 것   보다. 아이 혼자 자연에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그 방법을 알려주고 싶어요.”

아내 이경옥씨가 말하는 사랑,

“사는데 욕심이 없었어요. 마흔까지만 살고 싶었는데.  남편과 선우 때문에 살고 싶은 의욕이 생겼어요. 인생이 너무 신나고,  하루 하루 기대돼요.”

“아줌마가 된다는 게 이렇게 행복한 일인 줄 알았다면 진작 아줌마가 됐을 거예요.”

<벌랏마을 선우네>의 내레이션은 가수 이문세씨가 맡았다. 더빙을 하면서 웃음을 참지 못했던 이문세씨는 “더빙을 하면서 참 흐뭇해지네요. 꼭 한 편의 예쁜 동화책을 본 느낌이에요. 현대인들이 꿈만 꾸는 삶을 살고 있는 선우네 가족의 모습이 독특하면서도, 활기차게 보여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선우가 정말 자연을 닮아 예기치 못하게 엉뚱하고, 자유로운 것 같네요. 앞으로 펼쳐질 선우의 좌충우돌 일상이 어떨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라며 내레이션 소감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