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서 부모 잃고 할머니 품에서 성장했다. 밝고 엉뚱하지만, 부모없이 자란 아이답게 일찍 철들고 속이 깊다. 힘들고 외로워도 웬만하면 내색 않는다, 할머니 가슴 아플까봐.

최종학력 고졸. 미용사가 되고 싶다. 일차 목표 미용사, 궁극적으로 토탈 뷰티 메이커가 되어 많은 사람들을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싶다. 그래서 언젠가 비달사순이나 바비리스 같은 자신의 이름을 건 브랜드를 가진 최고의 뷰티 메이커가 되고 싶다.
대학생 정완(막내아들)과 사고쳐서 일찍 결혼함. 전도양양한 아들이 발목 잡혀 결혼했으니 시모는 당연히 금순을 마땅찮아 하고, 시댁에서 은근히 속살 시린 시집살이 하다 어느날 정완의 사망소식을 듣고 만다. 기절했다 깨어나니 시모는 나가라고 노골적으로 금순을 구박했고 얼마뒤 아이를 낳는다. 난산 끝에 아이를 낳고, 그때부터 할머니가 자신을 키웠듯 자신 역시 아이를 잘 키워내리라 굳게 결심한다.
현재 삼년째 시집살이 중이다. 삼촌 사업이 망해 숙모가 몹시 어려운데, 아이까지 데리고 들어갈 수가 없다. 하루 빨리 돈 벌어 숙모네도 도와주고, 다시 옛날처럼 할머니와 살고 싶다. 드라마 시작과 함께 취직을 결심하지만 쉽지 않다. 그래서 녹즙배달 일을 시작하고, 그 때문에 재희를 만나게 되고, 재희가 헤어샵 장은주 실장님과 잘 아는 사이임을 알게 된다. 비굴하지만 어떡하든 재희에게 잘 보여 샵에 취직하고 싶은 마음에, 온갖 주접 다 떨어가며 재희에게 점수 따려 애쓴다. 하지만 재희가 스쿠터를 박살내는 사건이 터지면서 더이상 못참고 재희와 크게 다툰다. 불똥은 엉뚱한 곳으로 번져 금순이 원동기 면허가 없음이 드러나면서 유치장서 하루 잡혀있는 일까지 발생, 재희가 정말 미워진다. 그런데 전화위복. 지도 양심은 있는지 재희가 그 사실을 알고 드디어 꿈에 그리던 미용실에 취직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