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추석특집 드라마 <아버지의 바다> 기획: 김남원 극본: 노유경  연출: 이형선  방송: 2004년 9월 28(화) 09:30~11:40
기획의도
제작진 소개
등장인물
미리보기
다시보기/다운로드
포토갤러리
시청자 의견


▶박재훈 (연기자 : 김세준)

장남. 통영 근처 지방대학분교 강사.
아버지처럼 역시 일찍이 상처하고, 아들 하나를 키우고 있다.
삼형제 중 유일하게 (지방)대학공부를 마치고 서울서 이곳저곳 대학시간강사자리를 전전하다
최근 이혼 후 어쩔 수 없이 통영 아버지 집으로 내려와 근처 지방대학분교에 강사자리를 마련하여 출강중이다. 시를 읽고 쓰는 걸 좋아한다.
아버지는 늘상 재훈을 두고 타고나길 양반 성격이란다.
일년 열 두 달 큰 소리 내는 법이 없으며 실은 고지식하고 소심하다.
예민해 보이지만 의외로 대충 한 박자 정도가 늦는 유한 성격으로 돌아가신 모친 성격을 물려받았다. 재훈은 아버지에게 아내를 생각나게 하는 아들이다. 아니 재훈은 아버지에게 아내 그 자체이다.
그래서 귀하고 아버지를 짠하게 만드는 아들이다. 나중에 재훈이 친 아들이 아닌 게 밝혀지지만, 아버지가 평생 재훈을 사랑해왔음을 아버지도 알고 재훈도 알고 나머지 형제들도 안다.
재훈은 너무 어린 나이에 결혼했고, 너무 빨리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 너무 어린 나이에 엄마를 잃은 탓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그에게 있어 여자와의 사랑이란 ‘너무 빨리 스쳐지나간 가슴 아픈 기억’일 뿐이었다.
그 흔적으로 남은 찬영이를 키우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다인 줄 알았다. 어려서부터 알고 자란 주홍이는 재훈에게 반해 적극적으로 대쉬한다.  재훈은 주홍을 통해 사랑에 눈뜨기 시작하고 주홍과의 사랑을 알콩달콩 키워가며 자기 가슴 속에도 정열이라는 게 파묻혀 있었다는 걸 느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