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철가방 출신’의 좌충우돌 황태자 책봉기
<궁에스(S)>(극본 이재순·도영명, 연출 황인뢰·김수영)가 오는 10일 밤 9시55분부터 문화방송의 새 수목극으로 방송을 시작한다. 전작 <궁>이 대중성과 작품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기에 속편에 거는 기대가 크다. 지난 4일 제작발표회에서도 <궁S>가 전작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전작 <궁>이 “2006년 대한민국은 입헌군주국이다”는 설정이었다면 <궁S>는 “2007년 대한민국은 여제 입헌군주국이다”는 가정에서 출발한다. 전작이 원작만화의 상상력에 의존해 안정적인 스토리라인을 구축했다면, 속편은 좀더 활발한 상상의 세계를 추구하는 셈이다. 황실의 후손임을 모르고 자란 강후(세븐)가 어느날 갑자기 여황제(명세빈)의 아들로 입적되어 이겸(천호진), 이준(강두) 등과 어깨를 맞대며 ‘철가방 출신 황태자’로 성장한다는 이야기다. 시사회에서는 액션신, 칼춤 등 전작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역동적인 장면들이 선보였다. 그러나 황태자 책봉을 둘러싼 황실 종친회의 권력 다툼 이야기와 이겸, 이준, 견습나인(허이재), 총리 후보 신재만의 딸 세령(박신혜) 등의 멜로 이야기가 교차하며 극적인 재미를 빚어낸다는 점은 전작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배우로 신고식을 치르는 가수 세븐 등 참신한 얼굴 위주의 캐스팅도 전작과 비슷하다.  

<궁>과 <궁S>를 주도하는 황인뢰 피디는 “이번에는 특히 두명의 작가를 새로 투입해 전작에서 취약했던 스토리텔링을 대폭 보완할 것”이라고 했다. 또 “남성을 중심으로 한 성장드라마라는 점, 인물들이 자기 운명을 선택한다는 점 등으로 전작과 차별을 이룰 것”이라고 했다.  

이번에도 미술부문에 특별히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경기도 화성 1000평 규모의 세트장을 서울드라마어워즈를 수상했던 민언옥 미술감독이 총괄하고, 의상디자이너 이영희·지춘희, 푸드스타일리스트 고영옥 등의 전문가가 합세해 궁에 걸맞은 호사스러운 빛깔을 내겠다고 한다.  

한겨레 남은주 기자(mifoco@hani.co.kr)

 






2007.01.07 (18: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