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의도
줄거리
 
PD/작가
등장인물
 
미리보기
다시보기
대본보기
 
시청자 의견
 
OST
포토갤러리
선물 일러스트
 
tv속 장소
tv속 음악
tv속 인물
tv속 정보

* 20년 전..

혜진이와 창준이는 소망보육원의 가장 예쁘고 영민한 귀염둥이 꼬마였다.
작고 아담한 보육원에서 어린 혜진과 창준은 남매처럼 같이 다녔다.
그러나 어느 날 고아원이 해체위기를 맞으면서 아이들이 뿔뿔이 흩어지게 된다. 창준은 다른 집에 입양되고 혜진은 고아원의 집사였던 성재의 손에 이끌려 나와 마포 뒷골목에 둥지를 튼다.
성재는 경제적인 어려움에도 작은 우동집을 하나 차리고 혜진뿐만 아니라 버려진 아이를 넷이나 입양해서 키운다.
전쟁 고아였던 성재는 소중한 생명이 해외로 입양되어나가는 것만은 볼 수 없다는 신념으로 불쌍한 아이들을 최선을 다해 사랑으로 키운다. 그는 항상 <기쁨은 나눠 갖을 때 배가 된다>고 생각하고 혜진 역시 아버지의 이런 마음을 닮아 힘든 내색없이 동생들을 엄마처럼 때로는 누나처럼 돌본다.

* 창준은 입양된 집의 부모님들이 창준을 친아들처럼 대해주면서 사랑으로 키워온 덕에 창준의 어릴적 밝은 성격이 그대로 유지될 수 있었다. 창준의 이런 성격은 혜진에게는 삶의 활력을 준다.

* 창준은 지난달에 경영학과를 갓 졸업하고 모종의 창업을 준비하는 한편으로 시내 할인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 혜진은 집안 형편상 휴학을 두어 번 반복하는 바람에 아직도 건축과 4학년 재학중이며 학교도서관 아르바이트와 함께 방과후 아버지 성재를 도와 우동집에서 일하고 있다.

* 어느 날 성재네에 또다시 두살바기 아기 소영이가 버려지고 들여 키우느냐 여부로 대립하게 된 성재와 혜진.
형편상 더는 키울 수 없다는 성재와 소명으로 알고 떠맡아야된다는 성재와 혜진의 격한 대결 끝에 창준의 중재로 잠정입양을 결정하게 되고 우동집의 새로운 삶은 시작된다.

* 성재는 오늘도 새벽장을 보러가고 우동국수발을 뽑는다.
혜진은 성재의 아침장사를 돕고 학교롤 가는데 도서관 일거리를 처리하던 중 대학원생으로 보이는 도서 미반납자를 책망하게 된다. 혜진 특유의 재치와 발랄함은 그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고. 그 날 전공시간에 혜진은 그 남자를 다시 만나게 된다. 바로 한학기동안 건축과 초빙 강의를 맡게 된 오경식 박사. 젊은 나이에도 뛰어난 실력과 경력으로 강의전부터 학생들사이에서 소문이 파다했던 인물이다. 혜진은 당황하지만 경식은 그런 혜진을 향하여 빙긋 웃을 뿐이다.

* 학교가 끝나고 창준의 할인매장에 온 혜진은 들떠서 오늘 있었던 경식과의 만남을 얘기한다. 당황스러웠지만 살짝웃는 미소가 아이처럼 맑았다는 둥 그렇게 멋있는 사람은 처음 봤다는둥 창준의 표정은 살피지도 않고 들떠서 떠들어댄다. 장난삼아 얘기를 받던 창준이지만 오래간만에 혜진의 밝은 모습을 보면서 처음으로 묘한 감정을 느낀다. 자신이 만들어주지 못했던 표정을 다른 남자가 혜진에게 만들어 준다는걸 느끼며 창준은 씁쓸해진다. 한참 아이처럼 떠들던 혜진은 매장 커피숍에 들어서는 경식과 미란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놀란다. 경식 역시 혜란과 함께 창준이 다정한 모습으로 있는 것을 보고는 어색한 웃음을 보인다. 경식은 미란을 소개하고 미란은 혜진에게 여자의 본능으로 야릇한 견제심리를 갖는다.

* 혜진은 경식이 한 재미교포 기업인(거대 장난감 회사)인 미란부(동욱)의 한국지사 설립을 위한 사옥 건축설계 의뢰를 받고 한국에 들어와있으며 학교강의는 일종의 사이드 잡임을 알게되고 미란이 유명한 인테리어 디자이너임을 알게된다.

* 한편 성재는 그렇쟎아도 어깨를 짓누르는 집세와 생활비로 우동뽑는 힘이 전같지 않던 차에 소영이 까지 틈틈히 보살펴야하니 하루하루가 전쟁같아지는데...
마침내 혜진이는 소영이를 버리느냐 또다시 휴학을 하느냐의 갈림길에서 도저히 이미 정이 들대로 들어버린 소영이를 버릴 수 없어 휴학을 택하고 만다.
실은 소영이가 아니라도 이미 자기가 벌어보태지 않으면 일곱식구의 생활이 위태롭다는 걸 알고 있던 터. 휴학을 선택하는 혜진에게 노발대발 모처럼 화를 내고마는 성재. 창준이도 혜진의 선택을 나무라지만 혜진으로선 결코 경솔한 결정은 아니다.

* 혜진의 휴학을 알게된 경식은 놀라며 성재의 우동가게를 찾아가고 창밖에서 면발을 뽑고 있는 혜진을 보며 가슴아프다. 짧은 동안 자기가 파악한 혜진은 건축학도로서 너무나 많은 재능을 지니고 있었다. 거듭되는 휴학을 해야하는 혜진의 상황에 안타까움을 느낀다.
그러나 혜진에게 딱히 도움을 줄 수도 없는 경식.
그러던 어느날 혜진은 근처 웨딩숍 신축공사장에 우동배달을 가게된다. 그곳에서 미란을 만나게된다. 미란은 웨딩숍의 공사를 담당하고 있는 책임자였다. 창피하지만 그렇다고 기죽지 않고 당당한 혜진의 모습에 묘한 호감이 가는 미란.
그날 밤. 늦은 시간에 우동배달을 가던 혜진은 웨딩숍 자재창고에 이상한 움직임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혜진의 독특한 기지로 도둑을 잡게 된다. 경찰서에 달려온 미란은 엉망이된 혜진의 모습을 보고 고마운 마음에 일자리를 제안한다. 우동가게 일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내 밑에서 일해보지 않겠냐며. 혜진은 물론 뛸 듯이 기뻐한다. 자신의 전공을 살릴 수 있으면서 돈도 벌수 있는 최선의 선택인 것이다.

* 혜진은 다음날부터 미란의 밑에서 일을 배우기 시작한다. 한때 약간 어색함이 있었지만 미란의 당당하고 자신의 일에 전문가로서의 입지를 굳힌 모습과 그러면서도 자신에게 마음을 열고 대해주는 탓에 이젠 오히려 언니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 혜진은 제일 먼저 이 사실을 창준에게 알리고 싶다. 창준이라면 누구보다도 자신이 이렇게 일을 시작한거에 대해 기뻐해 줄 거라고 생각하고 달려간다. 그러나 창준은 그런 혜진이 안타깝다. 지금 힘들더라도 1년 남은 학업을 빨리 마치고 좀더 버젓한 직업을 가졌으면 좋으련만 그 정도의 일자리에 그토록 좋아하는 혜진이 안타까워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만다. 혜진은 자기도 휴학하고 일을 하는 게 속상하지만 그래도 누구보다도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는 창준이 만큼은 기뻐해줄 줄 알았는데 자신의 가장 아픈 부분을 찌르는 말을 하자 화가 난다. 혜진은 "네가 우리집 살림을 어떻게 알며 나의 현실적인 고민을 얼마나 아느냐"며 창준과 싸우고 만다.
창준과 혜진은 그렇게 어긋나기 시작하고.

* 경식은 귀엽다고만 생각했던 혜진이 건축가로서 뛰어난 아이디어와 재능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더욱 관심을 갖게된다. 그럴수록 건축가가되기 위한 본격적인 길을 걷지 못하고 집안환경 때문에 인테리어 부문에서 경력을 쌓기 시작하고 있는 혜진이 안타깝다.

* 혜진이는 즐겁게 웨딩숍의 인테리어작업을 하고 있으나 밤늦게까지 혼자 작업을 하게되면 사실 힘들기도 하고 때론 무섭기도 하다. 실제로 근처 빌딩의 경비원이 수작을 부리려 한 일도 있다.
어느날 창준이는 아르바이트를 조금 일찍 끝내고 혜진이를 찾는다. 혜진이는 반가와 하며 힘든 점을 애써 감추지만 창준이는 모든 걸 느낀다.
그날 밤 혜진과 창준은 자신들의 꿈에 대해 이야기한다. 혜진이의 1차적인 꿈은 자신과 아빠, 동생이 평생 집세 걱정 안하고 편히 살 수 있는 예쁜 집을 갖는 것이다. 그러기에 대학도 건축과를 택한 것이다.
그러나 그녀의 먼 꿈은 훨씬 원대하다. 혜진은 안토니오 가우디의 성가족 교회, 프랭크 라이트의 구겐하임 미술관을 처음 봤을 때 가슴이 콩당콩당 뛰었었다. 물론 책을 통해 본 것이었지만 그렇게 위압적이면서 동시에 환상적인, 그러면서도 구조적으로 빈틈없는 건물을 지을 수 있다는 게 꿈같았다. 그리고 언젠가 나도 그런 나만의 혼이 담긴 작품을 만드리라는 강렬한 의지가 생겼다.
혜진의 꿈이야기를 들으며 창준은 비로소 그녀가 하나의 매력적인, 사랑스러운 여자로 보인다. 그리고 그 꿈을 이뤄주는데 자기는 하나의 중요한 받침돌이 되어야될 것 같은 느낌을 갖는다. 창준은 자기의 꿈은 별달리 얘기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에겐 누구 못지 않은 순수한 꿈이 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