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관련 핫이슈들을 모았습니다.
[성탄특집] 휴먼다큐멘터리 '사랑하는 금주씨'
작성일 : 2006.12.20
조회 : 


MBC 특집 가족 다큐멘터리

<사랑하는 금주씨>

 

⊙ 2006년 12월 25(월)   00:35~01:30   
⊙ 연출 - 박소연, 정상일

어느 날 갑자기 꿈을 꾼다.
몸부림쳐도 사지를 움직일 수 없는 가위눌림. . .
이것을 꿈이 아닌 현실로 받아들여야 하는 이가 있다.

학습지 팀장 일을 하며 밝고 활동적으로 살아가던 김태일씨(38).
어느 날부터 갑자기 계단도 오르기 힘들고 어깨가 결려서 아이들도 안지 못하게 되자 이상한 마음에 병원을 찾게 되었다. 태일 씨는 루게릭병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고, 진행이 빨라 발병한 지 2년이 된 지금은 온몸이 거의 굳어가고 있다.
움직일 수 있는 건 두개의 손가락과 눈동자를 움직일 수 있는 안구일 뿐
폐 근육도 좋지 않아 기도를 절개하고, 호흡기를 꽂고 생활하고 있다.

수술실 밖 기다리는 아내  ‘ 남편의 유서 ’
태일 씨의 수술이 있는 날.
건강한 사람에게는 가벼운 수술일수도 있지만, 태일 씨에겐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기흉수술. 수술실에 들어가기 전 태일 씨는 아내에게 휴대폰을 건넸다. 그 속에 저장되어 있는 문자를 확인해 보고 아내는 의아해 한다. 남편의 손은 휴대폰 문자를 칠 힘이 없는데..  
아내가 쌓여있는 문자를 확인하자 두 눈가엔 눈물이 고인다.  
문자는 남편이 아직은 손에 힘이 남아있었던 6개월 전부터 시작되었다. 유서를 쓰듯.. 남편은 아내에게 그리고 세상에게 하고 싶은 말을 남겨놓고 있었다.

   <<문자내용>>

       요즘 들어 영 잠이 오질 않는다.
       이러다 영영 잠에서 깨어나지 않는 것은 아니겠지?
       사랑하는 자기야! 정말 미안해.
       나 만나 마음고생이 얼마나 컸을까?
       훗날 저승에서 다시 만난다면 진정으로 사랑하리라

 
남편은 키도 훤칠하고 인물도 좋은 호남이었다.
남편은 어디에서나 앞장서길 좋아했고, 사람들은 그를 따랐다.
멋진 그가 다가왔을 때, 아내는 온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았다.
군대에 가서 TV에도 출연한 남편. 개그를 하고 노래를 부르며 대한의 건장한 남아임을 뽐내던 그.. 결혼을 하고 5년만 참고 기다려달라고, 그때까지 죽도록 일해서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했던 남편은 이제 더 이상 없다.


태일 씨가 겨우 움직일 수 있는 건 두 번째, 세 번째 손가락 뿐…
더욱이 운동신경수가 급격히 줄어들어 폐 운동이나 심장운동에 있어서는 점점 위험부담이 커지고 있다.
병원에서는 오년을 넘기기 힘들 거라고 하고.. 언제 떠나보내야 할지 모를 남편을 위해 아내가 편지를 쓴다.
라디오방송국에 보내 하루하루 지루한 일상을 보내는 남편이 들을 수 있길 바라며 그동안 다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털어 놓는다.
그리고, 남편을 위한 작은 이벤트도 준비한다.
그것은 바로 마술...
병상에 누워있는 남편을 즐겁게 해주고 싶다며, 아내는 혼자 열심히 마술연습을 한다.  
제발 남편이 치료약이 나올 때까지 지금처럼만 버텨주길 바라며..

아내가, 남편이 세상을 떠나버린 남은 사람들..
그들이 내뱉는 공통적인 이야기는 상대방에게 해준 것이 없다는  것이었다.
‘고맙다’‘사랑한다’는 말 한마디를 하는 것에  왜그렇게 인색했던 것인지..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는 한 젊은 부부의 이야기는 지금 이 순간 곁에 있는 사람을 후회없이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전 : [시사교양] 장애인 희망프로젝트 '함께사는 세상'
다음 : 이번 주 최고의 시청자(2006-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