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 슬픈연가 > 촬영현장 속으로
조회:
제목 17회 건우 직무실에서 만난 세사람!
일자 2005.03.10.
내용 오해의 골이 깊어진 건우, 혜인, 준규! 하지만 현장은 화기 애애한 분위기! 혜인이 싸온 도시락은 그대로 놔두고 즐겁게 도너츠를 나누어 먹고 있는 그들의 사연! 궁금하시죠? 바로 클릭해 보세요!!

 엇갈려만 가는 세 사람!

미숙의 권유로 야근하는 건우를 위해 도시락을 가지고 온 혜인!

사무실을 들어서다 멈칫 놀랜다.

책을 읽고있던 준규, 놀라며. 서로 바라보기만 하는....

건우가 방금 저녁 먹으러 나갔다는 말을 전해 들은 혜인은 준규앞에 도시락을 펼쳐주고... 

준규: (어색한) 생각...없는데

혜인: (눈 피한채, 감정없이) 지금 안먹으면 상할거같아서...먹어요.

막 사무실을 들어서던 건우, 굳은 표정으로 그런 둘을 보고있다.
 "나와 "
혜인의 손을 확, 잡아 데리고 나간다.

준규, 이런 상황이 답답하고.. 기막히고...

 혜인의 새로운 선택!

혜인: 내가 선택한 건우씨 사랑, 너무나 크고, 고마운 건우씨 사랑, (그렁이며) 최선을 다해 지키고 싶었어요. 진심을 다해, 사랑하려고 노력했어요... 그런데...그게 안되요...

"미안해요, 건우씨... 이제...앞을 못봐도 밝고 씩씩하게 살던 박혜인으로 돌아가고싶어요(들고있던 약혼반지케이스를 건네는) 그동안...말할 수 없이 고마웠어요.."

건우, 반지 케이스를 열어 보고 놀라며 "아주 그럴 듯 한 말이지만 결국은 서준영한테 가겠단 변명 같은데?"

"누구에게도 안가요... 잃어버린 나...먼저 찾아야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