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 수목미니시리즈<나는 달린다> 기획: 이재갑 극본: 이경희 연출: 박성수 방송: 수,목 밤 9시 55분
 여는글
 제작진 소개
 등장인물
 미리보기
 다시보기/다운로드
 포토갤러리
 음악듣기
 시청자 의견
 이모저모
 보도자료
 OST이벤트
 하나더TV
  - TV 속 음악
- TV 속 장소
- TV 속 인물
- TV 속 정보
- TV 속 상품
- 하나더 스타샵
 
신무철 | 강희야 | 윤의섭 | 강희천 | 조영지 | 신상식 | 주요인물


역할 : 신무철 : 26세, 공장 용접공
연기자 : 김강우

달리면서 꿈꾸고 꿈꾸면서 달리는 낙천적 몽상가로 운명적 사랑을 믿는다.
가혹한 환경에서 성장했지만 세상에 대해 주눅들지 않았다.

그는 늘 달린다. 기뻐도 달리고, 슬퍼도 달리고, 생각할 일이 있을 때도 달린다. 자신이 살고 있는 비탈길 언덕도 한달음에 달리고, 상쾌한 강바람을 호흡할 수 있는 강변 자전거 도로도 아침마다 달린다. 달릴 때의 그는 너무나 에너지가 넘쳐서 가난이나 가정의 결함 따위가 미처 그의 발목을 잡을 새가 없다. 그러니까 달리기는 그에게 세상에 주눅들지 않을 용기를 북돋아 주고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향해 나아가게 하는 힘의 원천이다.

그는 책 읽는 것이 생활이다. 방의 한 벽면이 무철의 밑줄과 메모와 손때가 묻은 책들로 책벽을 이루고 있다. 중학교 때 동생에게 읽을 동화책을 사주기 위해 처음 가본 청계천 헌책방을 아직도 시간만 나면 찾는다. 책을 통해 세상을 배웠고 책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갖게 되었다. 책 속에는 자신보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끊임없는 노력으로 세상에 이름을 남긴 위인들이 얼마든지 있었다. 그러니까 책읽기는 그가 자신의 가난한 일상을 희망과 꿈으로 풍요롭게 바꾸게 하는 몽상의 공간이다.

늘 달리고 늘 꿈꾸는 무철에게 용접공이라는 직업은 달리는 것을 잠시 멈추고 쉴 수 있는 휴식의 시간이면서 몽상을 잠시 접고 삶의 뿌리를 더 단단하게 박는 현실의 시간이기도 하다. 그는 아무 생각 없이 몰두해서 일해야 하는, 그리고 일 한 만큼 성과가 눈으로 보이는 자신의 직업을 좋아한다. 용접할 때 이는 파란 불꽃이 그의 열정과 닮아 있다.

그는 운명적인 사랑을 믿는다. 하지만 첫눈에 반하는 것이 운명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 그의 어머니는 연극을 보러갔다가 첫눈에 아버지에게 반해 운명이라고 믿어 버렸다. 하지만 아버지는 그저 펑크를 낸 주연배우의 대타였을 뿐이고, 그것은 아버지가 맡은 최초이자 마지막 주연이기도 했다. 생활력 없는 아버지를 견디지 못한 어머니는 집을 나갔고 아버지는 자신이 언젠가 주연을 맡으면 어머니가 돌아올 거라 믿었다. 그리고 마침 그에게 기회가 왔을 때 기쁜 소식을 형제들에게 너무 급히 알려주려 한 나머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아버지의 죽음 앞에도 끝내 나타나지 않은 어머니를 무철은 아버지와 함께 묻었다.

혼자만의 세상(달리기, 책읽기, 몽상하기)에 침잠해 잔인하고 냉정한 바깥 세상을 잊으려 했는데... 그런데 희야, 그녀가 그의 삶에 끼어 들었다. 그늘이라곤 없는 활짝 핀 꽃 같은 그녀. 저건 거짓말이야. 엄마가 있던 그 시절, 생일케? 위의 밀가루 꽃 같은 거야. 자꾸만 자꾸만 밀쳐내는데도 그녀는 다가온다. 어렵게 아주 어렵게 마음을 열어본다. 산다는 게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는 거구나.

그러나... 역시나 세상은 그의 편이 아니었다. 동생 상식은 뒷감당 못할 사고만 치고 불경기의 한파는 무철의 일자리에도 예외 없이 불어닥친다. 출구가 보이지 않는 삶, 무철은 꿈도 희망도 잃고 달리기도 멈춘 채 깊은 나락으로 떨어진다.

과연 그는 다시 달릴 수 있을까?
다시 희야의 꽃같은 얼굴을 볼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