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하씨의 명복을 빕니다. 이제는 더 이상 그를 볼 수는 없지만 그가 보여준 연기에 대한 열정은 영원히 우리 곁에 남아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