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예정작 전체 스페셜 특집 자연
목숨걸고 편식하다

기획 : 윤미현, 연출: 정성후, 작가 : 김은희
방송시간 :
2009년 6월 26일(금) 밤 10시 55분
기획의도

 

우리가 먹는 것이 우리의 몸을 만든다!


 

6월 2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 수가 1130만명!
30대 이상 성인 기준 3명 중 1명 꼴인 셈이다.
이런 만성질환이 급증한 이유는
우리의 잘못된 식습관 때문이 아닐까?


“우유, 멸치가 오히려 뼈를 약하게 합니다.”
“동물성 식품은 고단백이 아닌, 과단백입니다.”
기존 상식과 달리 말하는 신경외과 의사 황성수는
우리의 밥상에 큰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환자들을 약이 아닌 ‘편식’으로 치료한다.


또한, 의학적 치료 대신
스스로의 목숨을 담보로 편식을 선택한 이들도 있다.


17년 전, 죽음 앞에 서있던 암환자 송학운은 항암치료 대신
‘편식’으로 새 삶을 산다.
신장이식 수술을 받은 지 28년. 이태근은 면역 억제제를 끊고도
‘편식’으로 건강함을 유지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기존의 골고루 잘 먹어야 한다는 통념을 깨고
철저한 ‘편식’으로 세상과 맞서고 있는 것!


고기, 생선, 계란,우유로 가득한
우리의 식탁을 향해 던지는 세 남자의 메시지!
“당신도 편식하라!”

 

주요내용


<세 남자의 편식 밥상>


 “고기, 생선, 계란, 우유 절대 안 먹어요!”
골고루 먹기를 거부한 편식쟁이 세 남자 이태근, 송학운, 황성수
이들 모두 특별한 사연을 가지고 별난 편식을 하고 있다는데...
고기, 생선, 계란, 우유 없이 과연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살 수 있을까?
통념상 맛있는 음식 먹기를 거부하는 그들에게 묻고 싶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엇을 먹는가?
세 남자가 목숨을 걸었던 편식 이야기를 들어보자.


 

 



① 약 안주는 의사! 밥으로 병을 고치는 의사! - 신경외과 전문의 황성수


 30세 이상 성인을 기준으로 3명당 1명꼴인 고혈압 환자들. 이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다. 고혈압 약은 한번 먹으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것이 의학계의 통설이다. 그 고혈압 약을 과감히 버리라고 말하는 별난 의사가 있다. 그는 환자들에게 약 대신 현미밥과 채소, 과일을 처방한다. 기초 의학서를 다시 공부해 몸소 자연식을 실천하며 환자들을 치료 해온지 올해로 17년째. ‘고기, 생선, 계란, 우유는 분명히 몸에 해롭습니다.’ 라고 자신 있게 외치는 신경외과 전문의 황성수 박사.  
보통 의사들과는 다른, 아주 특별한 의사의 밥상이 궁금하다.



  
       <환자와 이야기 중인 황성수 의사>             <황성수가 처방한 현미 식단>


 


               <황성수의 식사>                         <현미 생쌀을 먹는 황성수>


 

 

② 살기 힘든 사람이 살았어요!   - 송학운&김옥경


 고기반찬 없인 밥을 안 먹었던 체육 교사 송학운. 그는 17년 전, 직장암 말기 선고를 받았다. 하루 4~50번씩 화장실을 드나드는 고통 속의 송학운을 살린 것은 항암치료가 아닌 철저한 자연식. 고기만 맛있다고 생각했던 송학운을 변화시킨 것은 부인 김옥경의 요리였다. 통곡식과 채소, 과일만으로 만든 맛있고, 영양 가득한 밥상으로 송학운은 암세포 하나 남지 않은 건강한 몸을 되찾았다. 고기, 생선, 계란, 우유를 버리고 건강하게 사는 비법! 산골마을에 사는 송학운 부부를 통해 만나본다.



                  <김옥경, 송학운 부부>                       <송학운의 아침 식사>


 

*김옥경이 만든 건강 자연식 요리*


             단호박 밥                   버섯 흑미 초밥                  버섯 탕수



③ 하루 세 끼를 먹는 것은 몸에 대한 학대!   - 이태근


산에서 밭에서 웃통을 벗고 쉴 틈 없이 일하는 이태근! 그는 하루 한 끼, 그것도 사과 하나, 고구마 한 두 개 정도를 아주 소박하게 먹는다. 이것이 이태근이 건강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이태근은 28년 전, 만성 신부전증으로 신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런 그가 놀라운 이유는 15년 째 면역억제제를 먹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면역억제제를 먹지 않으면 거부반응을 일으켜 이식한 장기가 손상되기 때문. 이태근의 수술을 담당했던 주치의도 약을 먹지 않고도 건강한 그의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이는 이유를 알 수 없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라고 강조 하는데... 신장이식계의 최고 권위자인 의사도 미궁이라는 그 이유를 이태근은 알고 있을까? 도대체 무엇이 그의 몸을 변화 시켰을까? 한 달여 동안 살펴본 이태근의 밥상 일지를 들여다본다.



    <하루 종일 쉬지 않고 일하는 이태근>          <누구보다 건강함을 유지하고 있다>


 


              <하루 한 끼 식사>                             <이태근의 소박한 밥상>

 





2009/06/22(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