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예정작
 
조회:
대선특집 올 인

MBC 스페셜 <기획안> 

대선특집 올 인

 

기획; 최병륜 / 연출; 홍상운
         

방송시간 : 2007년 12월 22일 23시 45분

 

==============================================================================

 

정치 팬클럽 15만 시대! 2007년.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숫자처럼 그 영향력도 이미 예견된 일이다.

 

지난 2002년, 7만 여명의 자발적 회원을 중심으로 한 국내 최초의 정치인 팬클럽 ‘노사모’가 탄생했다. 그 후 수많은 정치 팬클럽이 우후죽순 생겨나기 시작하여

창사랑, 문함대, MB연대, 정통들 등 17대 대선 후보들은 이미 수십 개의 팬클럽을 가지고 있다.

 

자발적인 참여로 일어선 이들은 후보들에겐 보물과도 같은 존재!

전국망으로 확대된 팬클럽은 후보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봉사활동, UCC및 홍보전단 등을 직접 제작하기도 하며 후보와의 정책토론, 인터넷 방송, 자발적 후원금 모금 등 그 영역도 끝없이 넓혀가고 있다.

 

자신의 생계수단과 생활 등 모든 것을 포기한 채 제 17대 대통령 선거에 올인 한 사람들!

순수한 열정하나로 대통령 만들기에 나선 우리 평범한 이웃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다시 뜨는 ‘창사랑’》

 

  

 

지난 16대 대선, 낙선 후 눈물을 흘리며 정계를 은퇴했던 이회창.

그가 다시 정치판에 발을 디딘 수 있었던 것은 열혈 팬클럽 ‘창사랑’이 있었기 때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4~50대의 중년층에서 70대의 노년층까지 아우르는 창사랑은 지긋한 나이들임에도 불구하고 이회창 대선출마를 위해 삭발식과 추운겨울 컨테이너에서의 노숙생활 등을 감행했다. 또한 대선 출마 이후에도 자신들의 지갑을 열어가면서까지 곳곳의 지방유세 현장에 늘 함께 한다.

창사랑 내에서도 열혈 지지자인 이기권. 그는 지난 2002년 이회창의 낙선 후 16대 선거 무효, 김대업과 정치공작을 외치며 한나라 당사 옥상에서 투신소동을 일으켰던 장본인이다.

그 후 5년간 이번 대선을 준비해 왔다. 목숨마저 걸만큼 절박한 그들의 열정과 목소리를 들어본다.

 

《‘대한민국의 아줌마를 잡아라’》

 

 

남편과 아이들을 팽개치고 거리로 나선 이들도 있다! 바로 아줌마부대.

아줌마부대는 이명박 후보의 지지그룹인 MB연대의 핵심이다.

이들은 대전, 부산, 제주도 등 곳곳의 유세현장을 찾아다니며 찜질방에서 잠을 청하고 또 그 이튿날 새로운 일정의 유세현장을 찾아 가는 등..

후보의 일정보다 늘 먼저 앞서는 힘든 강행군을 계속한다.

이명박과의 악수한번, 응원의 목소리를 힘껏 지르고 나면 힘겨움도 사라진다는 그녀들.

지난 11월 16일, BBK사건 김경준의 귀국으로 아줌마 부대의 최대 위기가 찾아왔다.

1인 시위, 집회 등 자신의 모든 걸 불사 지르며 MB의 든든한 방패막이 되어준 그녀들을 만나본다.

 

《‘행복 바이러스’》

 

 

지난 2002년 제 16대 대선에서 노무현 대통령 당선을 이끌어낸 1등 공신! 미키 이상호.

이번 대선에선 정동영 대통령 만들기에 나섰다.

사업체와 처자식을 부산에 남겨둔 채 홀로 상경한 그는 2002년, 돼지저금통, 촛불시위를 창안해 낸 장본인이다.

이번 17대 대선에서도 ‘행복배달부’, ‘안아주세요’ 등 참신한 행복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다. 정통들의 유세현장은 마치 축제를 방불케 하는데.. 신나게 춤을 추며 그 뜨거운 열기를 식히고 나면 주인공인 정동영 후보가 등장한다.

미키 이상호는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제 17대 대통령 선거를 ‘국민들의 열광적인 축제’로 만들어 가고 있다.

 

《‘사람이 희망이다’》

 

 

지하철을 타면서도 문국현! 길거리를 다니면서도 문국현!

사람들과의 대화에서도 문국현을 놓지 않는 열혈 지지자 강철섭.

목수인 생업을 놓으면서까지 서울로 상경한 그는 2002년 노사모의 회원으로 활약했던 경험을 되살린다.

뒤늦게 대선대열에 합류한 문국현 후보.

3달 여 사이 2만 여 명에 가까운 지지자들이 생겨났지만 낮은 지지율로 인한 Tv토론회 배제 등 그에 따른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 이에 문함대원들은 1인 시위, 부패 청산을 위한 촛불 집회, 지하철 홍보, 길거리 홍보 등의 활동들로 더 힘차게 일어선다.

 

* 2007년 12월. 대선 현장의 주역들 *

 

 

정치 팬클럽들은 현재 정치사의 기로에 서있다.

순수한 열정 외에 부정적인 모습들의 등장.. 야유와 욕설, 몸싸움, 훌리건 등

이런 현상은 ‘빠’ 수준의 맹목적 지지자들과 팬클럽을 사조직화 하려는 후보들 때문에 생겨나기 마련이다. 이런 부정적인 사슬이 끊어져야만 깨끗하고 아름다운 정치가 만들어 질 수 있지 않을까?

 

본 프로그램은 2007년 12월, 치열한 승부를 벌이는 지지자들의 대선 60일간의 기록으로

이를 통한 깨끗한 선거, 신나는 정치의 가능성을 찾아본다.





2007/12/18(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