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과 배우의 사전 리허설에 각 분야 스탭들의 마지막 점검이 이루어지고,
연출자의 큐 싸인이 떨어지기 전 어김없이 들리는
현장 진행자의 높디높은 외침!.

“현대물은 나와 주세요!!!”

엑스트라의 봇짐을 신경쓰던 소도구팀, 배우의 수염을 매만지던 분장스텝은 '현대물' 이라는 소리에 재빨리 분장가방을 챙기며 카메라의 앵글 밖으로 빠져 나온다.

의정부 촬영현장에서의 특별함

MBC 창사 40주년 특집드라마 <상 도 (商 道)(극본: 최완규, 연출:이병훈, 원작: 최인호 첫방송: 10월 15일 밤 09시 55분부터>)는 아직도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8월의 마지막 주 27일 부터 전남 순천시 낙안면에 위치한 낙안읍성 민속마을에서의 촬영을 시작으로 중국촬영에 이은 국내 첫 촬영을 시작하였다.

드라마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만들어진 경기 의정부의 오픈세트에서는 각 분야별 스탭들과 주연 배우들이 사극이 요하는 분장 , 의상, 소품을 갖추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리고, 이른 새벽부터 오픈세트에 도착한 40~50명 엑스트라들이 갖가지 신분에 따른 의상으로 분하고, 수염과 상투를 틀기위해 대기하며 줄 서 있는 모습 또한 사극에서만이 볼 수 있는 색다른 진풍경 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