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박다안 "조기조영돼도 최선 다할뿐"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지연 기자] MBC 일일드라마 '맨발의 청춘'(극본 조소혜ㆍ연출 권이상 최도훈)으로 드라마 신고식을 치른 신예 박다안. 작지만 의미있는 나선주 역을 맡아 안방극장 첫 도장을 찍었다.

박다안은 고등학교 시절 각종 연극제에서 상을 휩쓸며, 이 상 덕택에 연기자 특기 전형으로 대학에 입학한 탄탄한 실력의 소유자다. 더군다나 드라마 데뷔 전 각종 CF와 영화 '첼로'를 통해 이름을 조금씩 알려왔다.

"'맨발의 청춘'은 나를 성장시킬 드라마"

시작인만큼 부푼 꿈을 안고 시작했지만, 박다안은 드라마가 기대 이하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조기종영이 결정되는 등 호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신인인데 일일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것만으로도 감사해요. 어떤 분들은 드라마가 생각만큼 잘되지 않았다고 걱정하시지만 상관없어요. 이제 걸음마를 시작했을 뿐이에요."

걷는 것 자체가 마냥 신기한 어린 아이처럼 박다안은 지금이 행복하다. 물론 시청률이 잘 나왔으면 더 좋았겠지만 욕심은 버렸다. 단지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에 충실할 뿐이다.

"조기종영이 된다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할 뿐이에요. 촬영장 분위기도 정말 좋고, 배운다는 생각에 열심히 하고 있어요. 일일드라마를 택한 것도 선배님들이 많이 계시기 때문이에요. 동갑내기들과 찍었다면 작업이 편하긴 했겠지만, 선배님을 대하며 먼저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박다안은 인기있다고 버릇 없는 스타보다는 밑에서부터 차근차근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그래서 '맨발의 청춘'은 자신을 성장시킬 드라마라는 사실을 의심하지 않는다.

"배우는 내게 주어진 천직"

"'연기를 안했으면 무엇을 했을까'라고 자문을 해보지만 답이 안나와요. 배우 안 됐으면 실업자?(웃음) 배우말고 다른 것을 생각해 본 적이 없어요."

너무 한 우물만 팠나 싶을 만큼 박다안의 연기에 대한 사랑은 각별하다. '이건 안 되면 다른 것 해야지'라는 생각보다는 힘들어도 내가 선택한 길이기에 묵묵히 걸어가고 싶다.

"항상 진정한 배우가 되기 위해 하나씩 배워간다고 생각하면 매일이 즐거워요. '맨발의 청춘'도 내가 배우로 성장하는 하나의 계단이에요. 물론 실력을 쌓은 후에는 활동 영역을 넓히고 싶어요. 뮤지컬도 해보고, 영화 쪽에서도 강한 인상을 남기고 배우로 남고 싶어요."


박다안은 연기에서 삶의 모습이 묻어나는 매력적인 배우고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먼 훗날 고두심 같은 굵직한 연기를 무난히 소화해낼 수 있는 역량을 키우고 싶다. 때문에 지금 가는 길이 힘들어도 상관없다. '매력적인 배우'라는 발전된 미래를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성장통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스타뉴스]
 <사진 = 박성기 기자 musictok@>






2005-11-29(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