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송창의, '맨발의 청춘' 주연으로 합류
신인 탤런트 송창의가 방송중인 MBC TV 일일극 '맨발의 청춘'의 마지막 주연 자리를 꿰찼다.

송창의는 '맨발의 청춘'에 기석(강경준)과 경주(정애연) 사이에 사랑의 파장을 일으키는 완벽남 황준혁 역으로 중간 투입된다.

송창의는 한 통신회사 광고의 '가짜 늦잠'편에서 어머니에게 아침마다 아들을 깨우는 기쁨을 주기 위해 늦잠 자는 척하는 착한 아들로 출연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은 바 있다. 최근 종영한 KBS 2TV 미니시리즈'웨딩'에서는 윤비서관으로 출연해 안방극장 신고식을 치렀다.

하지만 뮤지컬 계에서 송창의는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스타 배우다. 2003년 뮤지컬 '송산야화'에서 첫 주연을 맡아 열연했으며,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쇼 뮤지컬 펑키펑키', '더플레이X' 등에 잇따라 출연하며 주목을 끌어왔다.

첫 주연으로 발탁된 이번 드라마에서 송창의가 맡은 황준혁은 배경 외모 매너까지 완벽한 '백마탄 왕자'. 자신과 같은 부류의 상류층 자제들과 게임과도 같은 연애를 즐기다가 우연히 신분이 다른 경주를 만나 흥미를 느껴 사랑에 빠지는 역할로 드라마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제작진은 "얼마전 오디션을 통해 송창의를 캐스팅했다"며 "여러 뮤지컬에 출연해 탄탄한 기본기를 닦은 점을 높이 평가했으며, 극중 황준혁의 등장으로 강경준과 정애연 사이에 새로운 바람이 돌 예정이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지연 기자] <사진 구혜정기자>

 






2005-11-0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