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장인물

덕인의 시댁식구들

  • 복례 김지영
    경철의 어머니. 가진 것 없이 살고 있지만, 경우도 분명하고 속정도 깊다. 이기적인 아들 경철보다는 며느리 덕인을 더 의지하며 살아왔다. 때문에 경철이 부잣집 딸내미와 사귄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도 ‘너는 재벌한테 가서 살아라, 난 내 며느리 품에서 죽겠다’고 단호히 말했다. 때로는 속 썩이는 자식들을 제압할 단호함도 있고, 난데없이 자식들을 웃겨주는 순진한 유머도 있으며, 아롱이다롱이 저 생긴 대로 아픈 손가락 자식들을 목숨을 걸고 사랑해온 어머니다.
  • 황경수 진선규
    경철의 형. 백수. 가진 것도, 배운 것도, 하는 일도 없는 것은 경태와 마찬가지인 와중에 인물마저 없어서 장가도 못가고 노모와 동생들에게 얹혀산다. 그래도 선량하고 정겨운 성품으로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려고 노력한다. 제수씨 덕인이 남몰래 찔러 넣어주는 용돈이 고마워 덕인이 퇴근하기 전에 따듯한 밥을 해놓고 기다리곤 했다. 덕인을 누구보다 불쌍히 여기고, 덕인이 자신의 행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응원해 주는 시아주버니가 아니라 친정 오빠 같은 사람이다.
  • 황경철 인교진
    덕인의 남편. 공인회계사.
    고통을 극복하기 보다는 외면하는 유약하고 비겁한 스타일. 이른 나이에 덕인과 결혼해 아내가 가족 생계를 책임져 준 덕에 회계사 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다. 거칠고 투박한 아내가 불편하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사랑하려 노력했다. 그러다가 닥쳐온 아들의 죽음. 감당할 수 없는 불행 앞에서 드러나는 틈새 사이로 진희가 파고들었다. 덕인만 끊어내면 남은 인생은 이제까지 와는 완전히 달라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인연을 끊어낸다는 것이 생각했던 것보단 힘들다.
  • 황경태 지일주
    경철의 동생. 백수. 가진 것도, 배운 것도, 하는 일도 없지만, 인생에 한방이 찾아오길 기다린다. 건들거리는 눈빛에서 묘한 남성적 매력이 느껴져, 사귀는 여자들이 주는 용돈으로 궁상을 면하며 살아왔다. 잘나가는 간호사 효정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지만, 결혼을 약속해 줄 형편은 못된다. 부잣집 후손인 환자가 간호사인 효정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말을 듣고, 행복을 빌어주며 효정을 정리하려고 했으나 그녀는 일생 간호사 노릇을 하며 그를 먹여 살리겠다고 엉겨 붙어 온다.
  • 황경아 한보배
    경철의 여동생. 미용사. 소아마비로 다리를 약간 전다. 힘들게 미용사 자격증을 땄지만, 외양 때문인지 쉽게 미용실에 취직이 되지 않고, 동네 미용실에서 시급을 받고 수건이나 빨고 샴푸나 하고 있는 형편이다. 그래도 언젠가는 자신의 미용실을 오픈하는 꿈을 꾸며, 성실하고 예쁘게 살아간다. 올케 언니 덕인을 친언니처럼 살갑게 생각하고, 덕인의 희생 위에 모두가 살아왔음을 마음 깊이 감사한다. 덕인에게 이혼을 요구를 하는 경철을 미워한다.
등장인물 관계도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