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등장인물

이봄
이봄cast 엄지원
42세. 은퇴한 탑배우. 지금은 국회의원 박윤철의 부인이며 딸 시원의 엄마. 스프링문화재단 재단이사장.

그녀를 보면 사랑스럽다는 말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부유하고 화목한 부모 밑에서 걱정 없이 자라다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했다. 데뷔하자마자 상큼한 미소와 남다른 미모로 당대 인기스타가 됐다. 하지만 두 가지 일을 한꺼번에 못하는 성격으로 박윤철과 결혼하며 은퇴했다.
상대에게 진심으로 대하면 상대방도 자신에게 진심을 다한다고 믿는다. 그렇게 행동하고 살아왔기에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었다. 항상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를 입에 달고 살고 어려운 사람들을 지나치지 못하는 오지랖도 지녔다.
스프링 문화재단을 세워 사회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자신에게 이렇게 봉사의 삶과 넒은 마음을 갖게 만들어준 남편을 존경하고 딸 시원을 너무 너무 사랑한다.
평탄하고 무난하고 행복한 인생이라 끝까지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드라마의 주인공일줄 알았다. 하지만 봄삼에 의해 김보미와 몸이 바뀌는 체인지의 저주에 빠지며 그녀의 인생드라마는 비극으로 흐르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