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신돈' 13회 예고편

"오랑캐의 국모는 필요 없다."
 "몽골로 돌아가라!"


명덕태후를 뵙고 궁궐로 돌아가는 길에 노국공주는 백성들로부터 돌팔매를 맞는다. 노국공주을 호위하던 응양군들은 돌을 던진자를 잡아내 엄벌로 다스려하지만 노국공주는 백성들의 사랑을 받는 왕비가 되고 싶다며 덮어두라 명한다.

      11월 06일(일) 밤 9시 35분!!
   사랑받는 국모가 되고 싶은
                         노국공주의 다짐!

2005-11-05(1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