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 / 8월 7일(월) 밤 9시 55분
영포왕자의 명으로 부영을 납치한 한당. 흥분한 오이는 도치를 요절낸 후 부영을 빼오겠다고 하고, 주몽과 마리 협보는 급할수록 여유를 가져야 한다고 오이를 설득한다. 신궁에 자객이 침입해 여미을의 생사조차 확인이 안 된다는 소식을 접한 유화와 주몽은 깊은 근심에 빠진다. 금와는 신궁의 경계가 어찌 이리 허술하냐며 대장군 흑치에게 여미을의 행방을 속히 찾아내고 자객의 정체를 밝히라 명한다.
원후와 대소는 영포가 이번 일을 꾸민 것 같다며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데, 마침 영포가 원후의 처소를 찾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