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의도

불꽃처럼 타올랐던 조선 최초 여성 사기장 조선 최초 여성 사기장 백파선의 열정 스토리

조선 여인 정이.
그녀의 치열했던 예술혼과 사랑을 그린다.
삶의 근원이었던 조선을 배경으로
불꽃처럼 타올랐던 사람을 따라간다.

‘청년’ 광해의 신분을 초월한 사랑!

제주도에서는 음력 7월 1일에 내리는 비를 대왕의 눈물이라 부르는데,
그 눈물의 주인공이 바로 폭군과 성군, 양자 가운데 선 광해군이다.
그의 가슴엔 폭군도 성군도 아닌,
한 여인을 향한 꺼지지 않는 사랑외로운 투쟁이 서려있다.
모두가 입을 모아 비운의 군왕이라 부르는 이 광해군의 삶을,
왕이 아닌 한 인간으로 조명해 본다.

왕실 도자기 제작소 상옹원 ‘분원’이 숨 막히는 경합과 창조의 공간으로 등장한다.

21세기반도체가 있다면 조선시대도자기가 있었다.
왕실 도자기를 만드는 사옹원 분원.
수라간(水刺間), 내의원(內醫院), 도화서(圖畵署) 등에 이어
사극의 새로운 공간을 등장시킨다.
형형색색의 화려한 자기사기장들의 예술혼이 어우러지는 곳 분원.
이 분원에서 손에 땀을 쥐는 석세스 스토리텔링이 전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