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 일요 로맨스 극장 <단팥빵> 기획 : 정 인   극본 : 이숙진   연출 : 이재동   방송 : 매주 일요일 오전 8시 55분
 
조폭 하면 떠오르는 잡다한 성격을 다 가진 인물. 단순 무식 과격. 의리에 살고 의리에 죽는다. 폼생폼사. 유식해 보이기 위해서는 똥이라도 먹을 태세다. * 결혼식 피로연에서 만난 선희를 좋아하게 되고 그 순간부터 적극적으로 밀어붙이는데. 무식하다고 거들떠 보지도 않는 선희에게 온갖 폼은 다 잡는다. 관하가 우상이라 관하의 사랑 방식을 번번이 따라하지만 하는 족족 삑사리난다. 독하게 보이려고 노력하지만 어설프기 그지 없다. 삼각관계인 덕진 앞에서는 철저하게 과격함으로 승부한다. 그는 과연 선희의 사랑을 쟁취할 수 있을 것인가....
가란의 첫사랑. 전주 성당 신부. 목자의 길을 선택한 사람답게 다정다감하고 온화하며 기품 있는 성격. 조용하고 차분하다. 살인미소. 가란의 정신적 지주이다. 터프한 가란의 내면에 숨겨진 순정을 아는 유일한 인물. 가란의 사랑을 받아주지 못한 원죄의식이 있다. 남준의 초등학교 선배이자 관하의 대학 친구. * 어린 시절부터 자신을 유난히 따르는 가란을 사랑했고 그 사랑을 지키려 했지만 신부가 되기에 이른다. 가란에게 상처를 준 것이 늘 미안했던 그는 전주 교구로 발령이 난 후 가란에게 연락을 한다. 가란이 아직 자신 때문에 흔들리는 것을 알고 가슴 아파하며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남준과 관하가 가란을 사랑하는 것을 알고는 중립을 선언한다.
가란과 남준, 혜잔, 선희 등의 초등학교 시절 담임 선생님이자 현재 인하초등학교 교장. 무뚝뚝한 성격. 말이 없다. 속정 깊은 스타일. 학교에서 튀는 가란의 행동을 말없이 지지하고 감싸준다. 학생들 생일을 일일이 챙겨 선물을 주기도 하고, 텃밭에 심은 각종 야채로 삼겹살 파티를 열기도 한다. 가란과 남준이 연결됐으면 하고 은근히 바라는 입장이다.
말년에 교장 한번 해보고 싶은 것이 유일한 소망이다. 속 좁고 보수적이고 잔소리가 많다. 그로 인해 교사들의 원성을 많이 산다.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스타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