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등장인물

한은성
한은성cast 이유영
27세. 프랑스어 동시통역사.

취미는 알코올 흡입. 밝고 맑고 잘 울고 잘 웃고 털털한 여자. 가끔 도무지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는 사고뭉치 꼬마 같은 여자. 겁은 1도 없을 것 같지만, 공포영화는 혼자 못 보고 당차고 씩씩한 것 같지만 외로운 건 못 참아서 고슴도치를 키운다. 외국계 제약회사에서 전속 통역사로 일 한지 3년 만에 서울 근교에 번듯한 전세도 장만했다. 호기롭게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회사를 나온 지 6개월. 은성은 일이 들어오지 않아 조급해지던 찰나, 수도관 마저 역류하는 바람에 은성의 온 집안이 물바다에 악취로 가득하게 되었다. 은성은 항상 그래왔듯이 래완네 집으로 피신을 왔다. 래완은 대학 때 만난 친구. 학교 다닐 때부터 미대생에, 모델같은 허우대에, 툭툭 내뱉는 츤데레 말투 때문에 여자애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는 놈이었으나, 은성이 보기에는 그저 사회성 좀 떨어지는 그림쟁이일뿐. 대학 시절 내내 복학생 남친 팔에 들러붙어 살다 보니, 살가운 대학 친구는 몇 안 남고 그 연애의 끝에 은성에게 남은 친구이자 사람은 래완인데... 래완마저 잃을 수는 없다! 은성이 믿을 건 래완과의 우정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