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등장인물

병원선 사람들
  • 방성우 이한위
    선장 / 50대
    병원선 최고 책임자로 큰 과오 없이 공무원 생활 마감하는 것이 유일한 꿈. 은재가 수술 장비 및 약품 구입을 위해 과도한 예산을 지출하는 것도 환자의 처치를 위해 시도 때도 없이 위험한 짓거리를 하는 것도 다 불만. 환자들의 건강보다는 도지사의 심기가 더 걱정되는 전형적인 관료. 정년퇴직을 앞두고 병원선 없애는 데 협조하면 퇴직금보다 더 두둑이 챙겨주겠다는 검은 목소리에 크게 흔들리는데...
  • 양춘호 장서원
    갑판장 / 30대
    넉살 좋은 성격이나 다혈질. 피아 구분 정확해 적은 죽자고 미워하지만 자기 사람은 목숨 걸고 챙겨 선원들 사이에서 신망이 두텁다. 뻣뻣한 은재가 못마땅해 늘 갈군다. 그러나 은재가 절단 사고로 불구가 될 위기에 처한 선원의 손을 감쪽같이 붙여 놓자 다음날부터 은재를 누나로 모시겠다 선언한다.
  • 강정호 송지호
    선원 / 20대
    해양고 출신, 공무원 시험 봐 병원선에 배치된 선원. 스마트폰 게임 중독으로 조심성 부족하다. 사고로 손이 절단될 위기에 처한다.
등장인물 관계도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