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방송 : 1999.9.12~ 일요일 밤 11시 30분
2005(3/20 첫방송)
- 출사표
- 제작진&인터뷰
- 주요내용
- 7년간의 히스토리
- 포토! 역사의 현장
- 100회 특집 이벤트
- 100회 특집 페이지
다시보기
시청자 의견
제작진과의 대화
자료실
  - 수상내역
2004
- 연출에 임하는 소감
- 출사표
- 정길화 CP 인터뷰
- 제작진
2003
- 방송을 시작하며
- 제작진
2002
- 출사표
- 제작진
- 결산
2001
2000~1999
* 김환균| * 이정식| * 김동철| * 강지웅| * 유현| * 조준묵| * 장형원| * 한학수| * 박건식|
조준묵(趙駿默) PD
   
- 1995년 입사
- ‘망각의 전쟁-황해도 신천 학살사건’(2002),
‘강요된 해방구-86년 건국대 점거농성사건’(2002),
‘한국 IMF로 가다’(2003)

 

   Q1. 2005 시리즈에 선정한 아이템을 무엇인가?

     A. <육영수와 문세광>, <북핵, 마지막 비상구>

          해당 아이템 선정 이유과 프로그램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A. 역사프로그램인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아이템들은 선정부터 제작에 방송까지
       한치의 오류도 일어나면 안되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그 시대와 당사건을 밥먹고, 잠자고,
       숨쉬면서 살았던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메세지의 내용을 미리 정할 수는 없겠지요.
       단지 정확하게 하려고 노력할뿐

   Q2. 2005 시리즈 방송을 준비하며.. (에피소드, 어려웠던 점, 나의 다짐 등)

 
     A. 어짜피 쉽지 않은 프로그램 입니다. 산에나 몇번 올라갔다 왔지요 뭐.....

   Q3. 연출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방송은.. 그리고 그 이유는?

 
     A. 다큐멘터리 '이야기속으로' , 난 귀신이 있다고 봐!!!         

   Q4. (프로그램과 별개의 질문) 내인생의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A.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