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방송 : 1999.9.12~ 일요일 밤 11시 30분
2005(3/20 첫방송)
- 출사표
- 제작진&인터뷰
- 주요내용
- 7년간의 히스토리
- 포토! 역사의 현장
- 100회 특집 이벤트
- 100회 특집 페이지
다시보기
시청자 의견
제작진과의 대화
자료실
  - 수상내역
2004
- 연출에 임하는 소감
- 출사표
- 정길화 CP 인터뷰
- 제작진
2003
- 방송을 시작하며
- 제작진
2002
- 출사표
- 제작진
- 결산
2001
2000~1999
최승호 | 이채훈 | 김환균 | 한홍석 | 오상광 | 이모현 | 채환규 | 조준묵 | 이규정 |


1. 약력

87년 MBC 입사. 시골 촌놈으로, 이름처럼 무슨 일이든 되도록 규정대로하면서 생활해왔다. 94년 MBC 프로덕션으로 자리를 옮긴 후에는 토크쇼, 어린이드라마, 교양 정보,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영역의 프로그램을 제작했고 ‘96년 「소록도 사람들」, 특집 다큐「물」을 연출했다. 그리고 2000년에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제작과 기타 프로그램 기획으로 여섯 개의 상을 타는 행운을 안았다.

2. 아이템 선정이유와 전하고 싶은 메시지 : 「북파공작원 Ⅱ」...

‘2002년 3월 15일 북파공작원들의 격렬한 보상시위가 있었다. 그들은 왜 목숨을 내걸고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LP가스통을 불살라야했나?
한국전쟁기부터 90년대까지도 북파공작원들은 살아가기 위해 목숨을 담보로 했다. 그러나 정작 정부는 북파공작원에 대해 비인간적인 대우와 인권유린 행위를 자행했고, 약속한 생활안정자금과 정착금 지불 대신 그들의 존재마저 철저히 부인하는 것으로 보답했다.
2002년에 이어 또 한번 북파공작원들의 가슴 아픈 현실을 통해 오늘의 인권 문제를 되짚어 보고자 한다.

3. 방송을 준비하며.....

: 2003년 방송을 준비하며 나는 또 한번 심한 열병을 앓아야했다.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말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나 많이 있다. 돌아오지 못하는 북파 공작원들과 죄없이 목숨을 잃은 수많은 노동자들과 한맺힌 응어리를 가슴에 지고 사는 유가족들이 눈에 와 밟혔다. 피와 눈물로 얼룩진 현대사의 그늘 속에서 기 한번 펴지 못하고 사는 그들 때문에 어깨에 돌덩이를 얹어 놓은 듯 무겁다. 그러나 준엄한 역사의 심판대 앞에서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는다. 그리고 정의가 반드시 승리한다고도...
역사의 진실을 왜곡한 독재 정권의 인권 유린 앞에서 쓰러져간 수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편히 잠들 수 있길 바라며 오늘도 나는 겁 없이 중앙정보부 요원을 만나고 형사 콜롬보처럼 그들을 추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