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관련 핫이슈들을 모았습니다.
[통일전망대] 푸른 한반도를 위해
작성일 : 2008.05.16
조회 : 

 
 

 

 

국토의 80% 가량 산지로 이뤄진 북한. 이중에 20% 정도가 황폐한 민둥산입니다.
2008년 5월 19일 방송되는 통일전망대에서는 푸른 한반도를 가꾸기 위해 노력하는
남북을 평양과 개성 현장에서 직접 만났습니다.


<평양행 직항기 날다>

지난 5월 7일. 김포공항. 100여명의 남측 방북단을 태운 고려항공 전세기가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출발했습니다.
평양 순안공항을 거쳐 도착한 평양시내, 적막할 정도로 한적하고 정돈된 그곳에도 5월의 봄은 싱그러웠습니다.

<평양>

평양시내에서 25km 떨어진 중화군 일대.
지난 8월에는 남북이 공동으로 세운 '중화통일양묘장'의 준공식이 있었습니다.
180헥타르의 이 양묘장은 북녘에서 가장 큰 규모.
그중 12헥타르를 남한이 양묘장으로 조성한겁니다.
지금 양묘장에서 볼 수 있는 것은 흙밖에 없지만 20일 후면 흙을 뚫고 나온 초록색 싹을 볼 수 있습니다.
북녘의 산하를 푸르게 가꿀 수 있다는 희망이 싹트는 현장입니다.

 <개성에도>

5일 후, 개성에서도 개풍 양묘장의 준공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11년이면 이곳에서 해마다 150만 그루의 묘목을 생산해서 인근 미둥산에 옮겨 심을 수 있게 됩니다. 씨앗이 어린 싹이 되고 묘목이 되고 울창한 나무가 되듯, 오늘 북녘땅에 보내는 작은 정성들이 푸른 한반도를 위한 밑거름이 될 것 입니다.

 

 

 

이전 : [시사교양] 장애인 희망프로젝트 '함께사는 세상'
다음 : '2008 사랑 UCC 공모 시상식' 및 '휴먼다큐 사랑 기자 시사회' 현장 스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