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등장인물

김지석
연산군cast 김지석
조선 10대 임금. 빼어난 시인이자 무희, 정치인... 성악설을 신봉했던 희대의 살인마.



처음 융은 대간들에게 휘둘리는 아버지보다 조선을 더 잘 다스릴 자신이 있었다. 스물세 살 어린 나이에, 무오사화를 통해 왕권을 강화시키며 정치적 역량을 증명해 보이지 않았는가? 허나... 시간이 흐를수록 연산은 자신이 실패의 길로 가고 있음을 깨닫는다. 세상은 연산이 어머니 폐비 윤씨의 죽음으로 인한 원한에 파묻인 인간이라 수군거렸으나 기실 연산을 가장 괴롭혔던 것은 자신이 그저 평범한 인간이라는 사실.

이미 오래 전, 연산은 아버지 성종이 대간들에 휘둘리고 대신들의 눈치를 보는 평범한 인간에 지나지 않음을 간파하고 실망했으며, 그 아들인 자신 역시 하늘의 아들이 아님을 자각했던 것. 그럴수록 연산은 자신의 위대함을 증명하려 몸부림치고, ‘능상(아랫사람이 윗사람을 업신여김)’을 가장 두려워하는 인간이 되어간다.

결국 연산은 자신과, 자신의 아버지와, 자신에게 속한 것들을 조금이라도 가볍게 여기는 자들을 ‘능상’이란 죄목을 붙여 처벌함으로써, 장차 조선에 ‘능상’이라는 이름의 피바람을 불러오고.

결국 ‘능상 척결’이 불러온 광풍은 길동을 깨우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