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원(이재황)

수려한 외모에 명석한 두뇌를 지녔다.
까칠하고 시크해보이지만 속내는 따뜻하다.
일류대 법대를 졸업.
재학 중 단 한번에 사시에 패스해 동훈의 회사 고문 변호사로 일한다.

연수의 사건을 맡게 되고 모든 정황과 증인들의 진술 등으로
연수가 유죄라고 판단한 그는 연수에게 죄를 인정하고 자백하라고,
그럼 정상참작이 된다고 설득한다./p>

하지만, 진범이 따로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연수에 대한 씻을 수 없는 죄책감에 사로 잡힌다./p>

출소한 연수를 다시 만나게 되고 빚을 갚는 심정으로
그녀의 누명을 벗는 일을
돕게 되면서 진심으로 그녀를 사랑하게 된다./p>

그녀에게 빛과 같은 존재가 되어주고 누명을 벗기고
죄지은 자들을 벌 주기 위해
연수의 곁에서 가장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준다.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