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등장인물

서영희
서영희cast 채시라
여, 51세, 무직

그녀는 오늘도 거울을 보지 않는다.

여자인데도 불구하고 꿈을 위해 공대를 나와 남자들만이 가득한 회사에서 능력을 인정받았던 영희. 하지만 수십 년이 지난 후, 그녀는 자신을 가둬놓은 집에서 거울조차 볼 자신이 없어 움츠린 채 살아가고 있다. 바람이 난 남편으로 인해 ‘아내’라는 수식을 빼앗기고 못난 아들로 하여금 ‘엄마’라는 자리마저 작아진 그녀에게, 집은 유일하게 자신을 보듬어주는 공간이자 마지막 남은 ‘내’ 것이다. 남편과의 이혼을 거부하며 경제권을 장악한 채 살아간다. 그런 자신에 대한 위로 따위는 사라진 지 오래. 그저 안전이 보장되고 자신을 감출 수 있는 집안에서 하루하루를 보내며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