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 일요 로맨스 극장 <단팥빵> 기획 : 정 인   극본 : 이숙진   연출 : 이재동   방송 : 매주 일요일 오전 8시 55분
 
 
남준이 일하는 건설회사 사장.
말수 적고 싸늘하며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가 있다. 생각하면 그대로 실행하는 추진력이 있다.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은 일이 없었기에 언제나 자신감이 흘러넘친다. 그것은 상대방으로 하여금 거부하기 힘든 매력으로 작용한다. 같은 남자가 보기에도 충분히 매력적인 인물. 통 큰 스타일. 맺고 끊는 게 정확하다.

여자에게 관심이라곤 없던 관하는 자동차 사고로 인해 만난 가란에게서 신선한 충격을 받는다. 조폭들에게 서슴없이 대드는 가란. 자신 앞에서 눈 한번 깜빡 않고 할말 다 하는 가란. 이제껏 보아온 여자들이란 자기에게 잘 보이기 위해 알랑거 리는 것 밖에 모르는 단순함의 극치였는데... 조폭들 상대로 게임을 해 등판을 가차없이 패는 것을 보고는 웃음까지 난다.
겁 없이 자신을 학생인양 가르치려 드는 가란이란 여자, 그 여자와 난생 처음 사랑이란 걸 해보고 싶다. 나이트 클럽에서 빚을 지고 일하던 가란의 제자를 구해주게 되고 그 일로 인해 가란과 조금은 가까워진다. 이제 행동개시다. 한번 마음 먹으면 불도저처럼 밀어붙이는 그의 성격대로 가란 앞에 불쑥불쑥 나타나 감정을 표현한다. 아주 젠틀하고 아주 부드럽게...하지만 거부하지 못할 카리스마를 뿜으며 가란에게 다가서는데. 어쩐지 가란은 전혀 마음을 열지 않는다. 그 이유가 신부인 친구 신혁 때문임을 알고 오히려 더욱 적극적으로 대쉬한다. 금세 자기의 여자가 될 것 같았던 가란에게 뺀질이 남준이 얼쩡거리고 있음을 알고 투지에 불탄다. 남준이라면 자신의 회사 사내 변호사가 아닌가 공,사 구분 없이 남준을 압박해보지만 어쩐지 뺀질이 남준은 꿈쩍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