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유하기

1부 기계인간의 탄생

12월 5일(월) 밤 11시 10분

천억 개의 신경세포, 백조 개의 시냅스...
복잡한 인간의 뇌를 모방하는 기계 '인공지능'
과연 인공 뇌를 가진 기계 인간의 탄생은 가능할까?

인공지능, 의사가 놓친 폐암 찾을 수 있을까?

30여 년간 한국인 암 사망률 1위를 기록한 폐암. 폐암의 조기 진단율을 높이기 위해 서울 아산병원과 AI 스타트업 뷰노가 뭉쳤다. 그들의 도전은 인공지능에 흉부 X레이 데이터를 학습시켜 폐암을 구분해내는 것. 45 만장 이상의 X레이 사진을 넣자 딥러닝으로 폐암을 구별해내는 AI. 그 능력은 어디까지 도달했을까? 1년간 시스템 구축 끝에 영상의학과 의사들이 판독하지 못했던 X레이 20장을 입력하자 인공지능은 놀라운 결과를 내놓는데…!


시각 장애인에게 ‘제2의 눈’이 되다, Seeing AI

영국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그래머 사킵 샤이크(Saqib Shaikh). 그는 7살 때 시력을 잃고 지난 30년간 앞을 보지 못했다. 그가 최근에 개발한 획기적인 제품은 'Seeing AI', 즉 ‘보는 인공지능’ 일반 안경처럼 생긴 이 기계는 눈 앞에 있는 사람과 사물, 글자를 AI로 분석해 음성으로 알려주는데...뿐만 아니라 기쁨, 슬픔, 놀람 등 상대의 감정까지 척척 맞춰낸다. 때로는 인간 조차 알기 힘든 ‘감정’의 영역. AI는 어떻게 인간 내면의 감정까지 파악할 수 있는 것일까?


Icub 로봇, '인공 뇌' 연구의 서막을 열다

세계 20여 곳 연구소에선 아이컵(Icub)이라는 로봇으로 흥미로운 연구를 하고 있다. 마치 아기가 엄마를 따라 하듯, 스스로 보고 학습하는 로봇을 만드는 것. 현재 5세 아이와 같은 지능을 갖춘 아이컵을 취재하기 위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프랑스 리옹 연구소를 찾아간 제작진. 실제 인간 아이처럼 사물을 인지하고 언어를 배우는 로봇은 어떤 모습일까? 이 로봇이 시각 인지, 추론, 언어 구사 등 모든 능력에서 인간을 따라 잡는 날, 마침내 인공 뇌를 가진 기계 인간이 탄생할 수 있을까?

#화제의1분